더부룩한 속 편안하게 하는 음식

이미지설명

더부룩한 속 편안하게 하는 음식

웰모어웰 0 7

0d48f37c69047dbf132135c1b5f277be_1626847464_7497.JPG


안녕하세요~ 가마솥 더위가 지속되는 가운데 무더위로 인해 식욕이 떨어진데다 뭔가를 먹어도 속이 더부룩한 분들이 있습니다. 그렇다고 보양식을 자주 먹는 것은 부담이 되는데요. 오늘은 더부룩한 속을 속을 편하게 하는 음식을 소개합니다.


0d48f37c69047dbf132135c1b5f277be_1626847464_9673.JPG


양배추
양배추에는 식이섬유가 풍부합니다. 소화가 잘되어 장염에 걸렸을때나 아기에게 주는 이유식으로도 많이 활용되기도 하는데요. 또한 엽산이 풍부하고 칼로리가 낮아 임신 중이나 다이어트 할 때도 좋습니다. 간편하게 샐러드로 먹거나 쪄서 밥과 함께 쌈으로 먹으면 식감도 좋고 맛있게 먹을 수 있다고 합니다.

0d48f37c69047dbf132135c1b5f277be_1626847465_1848.jpg


고구마
고구마에는 칼륨이 풍부합니다. 찌거나 구운 뒤 껍질은 벗겨내고 속살만 먹는 게 좋다고 합니다. 껍질에 풍부한 섬유질은 컨디션이 좋을 땐 도움이 되겠지만 무더위에 지친 소화기에는 부담을 주기 때문입니다.


0d48f37c69047dbf132135c1b5f277be_1626847465_3069.JPG


수박
수박은 설사로 탈수 증상이 나타났을 때 수분 보충에 좋습니다. 상대적으로 섬유질도 거의 없어 허약해진 장을 자극하지 않습니다. 오이나 참외도 비슷한 효과를 낸다고 합니다. 다만 씨는 소화가 잘 안 되기 때문에 골라내고 먹는 게 좋다고 합니다.


0d48f37c69047dbf132135c1b5f277be_1626847465_3913.JPG


달걀
속이 더부룩하다고 식물성 식사만 할 순 없는데요. 그럴 땐 달걀이 좋습니다. 단백질은 허약해진 몸을 회복하는 데 필수적인 영양소입니다. 소고기나 돼지고기 등 지방이 많은 육류보다는 달걀이 좋습니다. 삶는 게 가장 좋은 요리법입니다. 프라이나 스크램블 에그도 나쁘지 않지만 조리할 때 가급적 기름을 적게 쓰는 게 좋다고 합니다.


0d48f37c69047dbf132135c1b5f277be_1626847465_4853.JPG


바나나
잘 익은 바나나는 소화가 잘되고, 설사를 막아줍니다. 다만, 충분히 익은 걸 먹어야 합니다. 아직 푸른 기운이 남아있는 너무 싱싱한 바나나는 소화가 어려운 전분이 많이 들어있습니다. 충분히 숙성이 된 뒤 먹으면 전분은 별다른 소화과정을 거치지 않고도 즉시 흡수할 수 있는 당분으로 변한다고 합니다.


0d48f37c69047dbf132135c1b5f277be_1626847465_6566.jpg


마늘
마늘은 매운 음식이라 위를 편안하게 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수도 있는데요. 그러나 속을 편안하게 해주는 식품입니다. 특히 마늘에 풍부하게 들어있는 알리신이라는 성분은 우리가 음식을 먹었을때 잘 소화될 수 있도록 도와줄 뿐만아니라 면역력을 강화하여 질병예방에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. 마늘을 식초에 절여먹으면 마늘에 들어있는 성분과 식초의 성분이 시너지효과를 내기 때문에 더욱 좋다고 합니다.


0d48f37c69047dbf132135c1b5f277be_1626847465_7768.JPG


더부룩한 속을 편안하게 하면서 영양도 풍부한 식품 챙겨 드시고 건강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^^





 

0 Comments